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외상외과 이겨라, 김은영 교수팀, 대한외상·중환자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2023.11.22 4,242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외상외과 이겨라, 김은영 교수팀,

대한외상·중환자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외상외과 이겨라(왼쪽), 김은영 교수
인물사진 :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외상외과 이겨라(왼쪽), 김은영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중환자외상외과 이겨라 교수(1저자), 김은영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이 최근 서울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대한외상·중환자외과학회 학술상(Annual Scientific Award)을 수상했다.

 

이번 대한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는 27개국 3,265명이 참가한 국제학술대회로 치뤄졌으며, 16개의 외과 분과 학회 및 6개의 산하연구회가 참여해 국내 최대 규모의 외과 학술대회로 열렸다.

 

이겨라, 김은영 교수팀은 중환자에게서 정동맥 이산화탄소 분압차의 수술 후 환자의 사망률을 포함한 예후 예측력에 대한 평가 및 정동맥 이산화탄소 분압차와 기존 ICU 지표인 APACHE II score, SOFA score, 혈청 젖산 수치와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 발표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겨라 교수는 복부 수술을 받은 중환자에게서 적절한 조직 관류가 이뤄지고 있는지 파악하기는 어렵다. 기존 지표들과 이번에 연구한 정동맥 이산화탄소분압차를 이용했을 때 더 정밀하고, 섬세한 치료가 가능할 것이다. 더 많은 연구를 통해 중환자, 특히 수술 환자의 예후를 개선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은영 교수는 조직관류 및 쇼크 환자의 예후와의 관계는 여러 차례 연구되어 왔으나, 수술 후 중환자를 대상으로 한 정밀한 결과는 그간 연구된 바가 많지 않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다룬 정동맥 이산화탄소분압차는 비교적 간단하게 시행 가능하고 오류가 적어 임상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수술 후 초기 불안정한 환자들의 예후를 개선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은영부교수 프로필
중환자외상외과 김은영
진료분야중환자의학,외상 
이겨라임상조교수 프로필
중환자외상외과 이겨라
진료분야중환자의학,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