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수술 필요한 골다공증 척추골절의 예측인자 규명 2023.11.21 10,541

수술 필요한 골다공증 척추골절의 예측인자 규명
 

- 서울성모병원 김영훈 교수, 척추 X선 시상면 지표와 MRI 소견 활용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환자의 보존적 치료 실패 위험인자 분석 -

-심한 골다공증, 재채기만 해도 척추골절 생겨, 추운 날씨 주의필요 -

-유럽척추학회 공식학술지 ‘European Spine Journal’ 최근호 게재 -

 

인물사진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교수
    인물사진 :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 교수

                                       
 

우리나라 인구 고령화로 골다공증성 척추 골절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노인 삶의질을 크게 감소시키는 주요한 원인이다. 골다공증이 생기면 단단하던 뼈가 푸석푸석하게 변해서 약간의 충격만 받아도 쉽게 골절이 생긴다. 요즘처럼 기온이 떨어지는 계절에는 움직임이 둔해지고 근육이 긴장하면서 신체 전반에 걸친 유연성의 감소로 골절이 발생하기 쉽다.

 

대부분 척추보조기와 골다공증 약제 등의 보존적인 방법으로 치료되지만, 일부에서는 지속되는 통증, 척추변형, 신경학적 증상으로 척추유합술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이처럼 수술이 필요한 경우 치료 시기가 늦어지면 척추 신경의 손상이 심해지고 마비까지 이어질 수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골다공증성 척추 골절에서 보존적 치료에 실패하여 결국 수술이 필요할 수 있는 환자를 척추 X선 시상면(신체를 좌우로 가르는 면)지표와 MRI 검사로 예측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에 게재되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교신저자) 교수팀이 골다공증성 척추 골절 환자가 수술로 이행될 수 있는 위험요인, 즉 예측인자를 확인하기 위해, 골다공증성 흉요추 척추골절 환자를 조사하였다. 우선적으로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였으나, 척추 변형이나 신경학적 증상으로 결국 수술이 필요했던 환자를 제1, 보존적 치료로 성공적으로 치유된 환자를 제2군으로 나누어, 척추 X선 사진과 MRI 검사 소견을 비교하였다.

 

X선 시상면 지표를 확인한 결과, 척추가 앞으로 많이 굽어 있고, 골반이 앞으로 많이 틀어져 있는 환자가 제1군에서 높은 비율을 차지하였다. 즉 척추 X선의 시상면 지표로 골다공증성 골절의 보존적 치료가 성공 했는지 확인할 수 있음을 증명하였다. 그림1
 

또한, MRI에서는 척추뼈의 위아래 가장자리 끝에 골절이 있는 종판타입이 제2군에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음을 보고하여, 종판타입에서 보존적 치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가능성이 높음을 재확인하였다. 그림2

 

김영훈 교수는 척추 X선 사진에서의 시상면 지표가 골다공증성 척추 골절에서 보존적 치료의 성공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주요 요인이 될 수 있음을 규명함과 동시에, MRI 소견 또한 예측인자가 될 수 있음을 재확인 하였다, “향후 진료현장에 예측법이 적극 활용된다면,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에서 수술적 치료가 늦어져서 허리가 굽거나 보행장애와 대소변장애로 고생할 수 있는 환자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의 의미를 설명하였다.

 

이어 김 교수는 골다공증이 심한 환자는 욕실에서 미끄러지거나 재채기와 같은 적은 충격만으로도 뼈가 부러질 수 있는데, 특히 척추 골절이 발생할 경우, 신경의 손상이나 허리가 굽는 등의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척추학회의 공식학술지인 ‘European Spine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그림설명1 : 우선적으로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였으나, 척추 변형이나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하여 결국에 수술적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를 제1, 성공적으로 보존적 치료가 완료되었던 군을 제2군으로 나누어, 척추 X선 사진과 MRI 검사 소견을 비교하였다. 1군 환자는 척추뼈가 손실된 정도와 허리가 앞으로 굽는 초기 후만변형이 심했고, 결국에 골절 1개월 후 척추변형과 하지마비가 발생하여 척추유합술로 치료하였다. 2군 환자는 상대적으로 초기 후만변형이 적었고, 골절 3개월 후 통증과 신경 증상 없이 보존적인 방법으로 치유된 것을 확인하였다.

우선적으로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였으나, 척추 변형이나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하여 결국에 수술적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를 제1군, 성공적으로 보존적 치료가 완료되었던 군을 제2군으로 나누어, 척추 X선 사진과 MRI 검사 소견을 비교하였다. 제1군 환자는 척추뼈가 손실된 정도와 허리가 앞으로 굽는 초기 후만변형이 심했고, 결국에 골절 1개월 후 척추변형과 하지마비가 발생하여 척추유합술로 치료하였다. 제2군 환자는 상대적으로 초기 후만변형이 적었고, 골절 3개월 후 통증과 신경 증상 없이 보존적인 방법으로 치유된 것을 확인하였다.

 

그림설명2 : 골다공증성 척추 골절 환자의 MRI 사진. A.확산형 타입, B.종판 타입 C. 중심부 타입

골다공증성 척추 골절 환자의 MRI 사진. A.확산형 타입, B.종판 타입 C. 중심부 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