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심한 가슴뼈 기형에 ‘교차막대 수술법’ 안전성·효과성 입증 2023.02.16 8,686

심한 가슴뼈 기형에 교차막대 수술법안전성·효과성 입증
 

- 서울성모병원 박형주·현관용 교수팀, 중증 흉벽기형 교정용

2개막대 교차삽입 흉벽 들어올리는 수술법 개발 -

-247명 수술환자 분석결과, 나이들고 함몰깊이 큰 환자 교정에 유리 -

- 치료시기 놓친 청소년·성인 환자에 유용 -

- 국제학술지 유럽 소아외과학회 저널 게재 -

인물사진 흉부외과 박형주, 현관용 교수
[사진]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박형주, 현관용 교수 (왼쪽부터)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박형주(교신저자현관용(1저자) 교수팀이 교차막대 오목가슴 교정 수술법의 효과성과 안정성을 국제 학술지에 발표하였다.

 

오목가슴은 가슴뼈와 연결된 연골이나 늑골의 일부가 안쪽으로 움푹하게 함몰된 선천성 기형이다. 1,000명 중 1명꼴로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으로 함몰된 가슴뼈가 심장과 폐를 압박해 기능장애를 가져오고 미관상의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현재까지 일반적인 오목가슴 교정술은 미국 너스 박사가 개발한 수술법이다. 이는 양 옆구리에 피부 절개를 통해 C자형 금속 막대를 가슴속에 삽입하여 함몰된 앞가슴을 들어 올리는 것이다. 하지만 이 경우 하나의 막대로 가슴뼈 일부만 들어 올려 청소년이나 성인의 단단하고 무거운 흉곽에서는 좋은 교정효과를 보기 어렵다.

 

박 교수팀은 두 개의 막대를 대각으로 삽입하는 새로운 수술법인 교차막대 오목가슴 교정술을 개발하였다. 이는 교정 목표점에서 막대를 교차시켜 단일 목표점에 흉벽 거상력을 집중시켜 단단하고 무거운 흉벽 함몰을 효과적으로 들어올릴 수 있다. 또한 흉벽의 측면과 아래쪽까지 교정 범위를 더 넓힐 수 있어 흉벽기형의 해부학적 교정을 가능하게 한다.

 

교수팀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오목가슴 수술을 받은 환자들 중 다중막대 교정 수술법을 받은 247(157명 교차막대 교정술, 90명 평행막대 교정술)을 조사하였다. 교차막대와 평행막대 교정술의 적응증, 흉벽 교정 정도 및 수술 후 합병증 발생 등의 변수를 분석하여 차이점을 비교 평가하였다.

 

그 결과 교차막대군이 평행막대군에 비해 나이가 많았고 (18.0±6.1vs. 15.7±5.0, p=0.001), 함몰도 지수가 더 높아 (1.9±0.7 vs. 1.8±0.3, p=0.012) 수술 난이도가 높았다. 또한 두 군의 수술 후 합병증의 차이 없이(9.6% vs. 10%, p=1.0) 효과적 교정이 가능함을 확인하였다.

 

현관용 교수는 오목가슴은 선천적 변형으로 심장, 폐 등 내부장기 압박으로 인해 성장장애, 운동부전 등을 초래하며, 미관상이나 구부정한 자세로 심리적 문제를 초래하여 자존감이 결여되고, 자라면서 기형이 심해져 척추 측만증도 동반되기 때문에 늦지 않게 수술해 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흉벽기형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박형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넓고 단단한 성인 및 청소년의 흉벽 기형을 교정하기 위해 고안된 교차막대 교정술이 기존 너스 교정술보다 더 심한 흉벽 기형에도 안전하게 적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술법인 것을 확인한 것으로, 치료시기를 놓친 청소년이나 성인환자의 전체 흉벽 리모델링 수술법의 핵심 도구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 소아외과학회 저널(EUROPEAN JOURNAL OF PEDIATRIC SURGERY) 온라인에 먼저 소개 되었다.

 

평행막대 교정술과 교차막대 교정술 사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박형주(교신저자)·현관용(제1저자) 교수팀이 교차막대 교정술(좌측)과 평행막대 교정술(우측)을 받은 환자를 비교 조사한 결과, 교차막대 교정술이 평행막대 교정술 보다 더 심한 흉벽 기형에도 안전하게 적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술법이라는 연구결과를국제학술지에 발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