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구부정한 허리 세우는 ‘요추 후방 유합술’로 정렬 회복하면 인접분절 퇴행 늦추고 재수술 줄인다 2021.01.06 5,981

구부정한 허리 세우는 요추 후방 유합술로 정렬 회복하면
인접분절 퇴행 늦추고 재수술 줄인다

- 서울성모병원 김영훈 교수팀, 요추 후방 유합술 후 정렬과 퇴행 관계 연구 -
- 시상면 정렬 회복되면 인접분절 퇴행성 변화 적게 발생 -
- 국제학술지 ‘SPINE’ 12월호 게재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 교수(교신저자), 김상일 교수(1저자) 연구팀이 요추 후방 유합술을 받은 환자 73명을 대상으로 수술 후 시상면의 정렬 회복 여부를 조사한 결과, 시상면의 적절한 정렬을 회복한 그룹은 인접분절의 퇴행성 변화가 적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 교수, 김상일 교수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 교수, 김상일 교수


 

연구팀은 제2요추부터 제1천추까지 요추 후방 유합술을 받은 73명을 시상면 정렬 회복 그룹 44명과 미회복 그룹 29명으로 나누고, 2년 후 방사선검사(x-ray) 데이터를 이용해 인접분절인 제1-2요추의 퇴행성 변화를 관찰했습니다. 퇴행성 변화는 정렬 회복 그룹에서 25%(11), 미회복 그룹에서 55%(16)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추후방유합술은 주로 60대 이상의 고령에서 발생되는 척추관 협착증 및 요추 후만증, 측만증 등의 질환에 의해 나타나는 증상인 요통 및 하지 방사통에 대한 수술입니다. 허리 후방 또는 측방 절개로 추간판을 제거하고 추체간 삽입물 및 후방 기기(나사못)를 사용해 유합시키는 수술법입니다.

 

요추 후방 유합술은 매우 효과적인 요추 질환의 치료법이지만, 인접분절 병변에서의 퇴행성 변화가 가속화되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런 변화로 인해 인접 분절에 대한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종종 있는데 처음에 요추 후방 유합술을 계획할 때 개개인에 알맞은 허리 각도를 예측하고 이에 맞도록 수술을 시행해 적절한 시상 정렬을 얻는다면 수술 후 인접 분절 퇴행성 변화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김영훈 교수는 적절한 시상 정렬을 얻기 위해서는 뼈의 일부 또는 전부를 절제하는 절골술같은 고도의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요추 후방 유합술로 인접 분절의 퇴행성 변화를 적게 한다면 재수술의 가능성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SPINE’ 202012월호에 게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