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타비 시술 500례 돌파 2020.12.29 4,501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타비 시술 500례 돌파
- 순환기내과 장기육 교수팀, 가슴 안 열고 대동맥판막 스텐트 시술 -
- 98.3%, 시술 후 입원기간 3.1일로 치료 성적 탁월 -
- 네비게이터를 이용한 최적화된 시술 지원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병원장 신용삼 교수) 타비팀(TAVI Team)이 최근 타비시술(TAVI, 경피적 대동맥판막 치환술) 500례를 돌파했습니다.

 

이번 500례 시술을 받은 환자는 김ㅇㅇ(, 77)씨로서, 10년 전 난소암 수술을 받고 최근 재발하여 항암제 치료 예정이었으나, ‘중증 대동맥판막 협착증이 동반되어 고통 받다가 이번에 타비 시술을 받게 되었고, 시술은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다음 날 병동으로 이송되어, 2일 만에 무사히 퇴원했습니다.

 

2012년 첫 시술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성장하여 2016년 한해만 50례를 달성했고, 2018년에는 한해 100례를 넘어섰고, 20194300례를 돌파했습니다. 타비 시술은 허벅지의 대퇴동맥을 통해 스텐트를 삽입하여 기능을 상실한 판막을 대체하는 시술로서, 시술 당일 흉통이나 호흡곤란이 사라져 당일 식사가 가능하고, 시술 후 평균 2-3일이면 퇴원이 가능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타비팀이 심뇌혈관병원 회의실에서 타비 시술 500례 기념식을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타비팀이 심뇌혈관병원 회의실에서 타비 시술 500례 기념식을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좌측부터 김용식 병원장, 순환기내과 정우백 교수, 장기육 교수, 황병희 교수)


 

심뇌혈관병원의 타비시술 성적은 탁월합니다. 병원 타비팀은 순환기내과 장기육 교수를 중심으로 숙련된 의료진(순환기내과, 흉부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들이 팀을 이루어 성공적인 시술 결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20201년간 시행한 113례의 환자 평균연령이 78.5세이고, 시술성공율 99.2%이며, 시술 1개월 이내 사망한 환자는 2명으로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98.3%의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 총 입원기간은 평균 5.2, 시술 후 입원기간은 3.1일 이었습니다.

 

대동맥판막 협착증은 나이가 들면서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에 있는 대동맥판막이 딱딱해지고 좁아지는 질환입니다. 판막이 충분히 열리지 않으면 심장에서 대동맥으로 혈액이 제대로 흐르지 못하게 되는데, 심장은 온몸에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더 많이 일하게 되고, 그 결과 심장근육은 점점 두꺼워집니다. 하지만 나가는 혈액량은 제한되어있어 환자는 호흡관란, 흉통, 실신 등을 겪게 됩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날 정도로 중증이 되면 대부분 2년 안에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타비 시술은 70세 이상 고령이나 수술 위험성이 높은 중증 대동맥판막 협착증 환자에게 가슴을 열지 않고 대동맥판막을 삽입할 수 있는 최신의 치료법입니다. 시술 시간이 짧고, 통증이 적으며, 입원기간도 3~4일 정도로 그 기간이 매우 짧은 장점이 있습니다. 서울성모병원 하이브리드 수술실은 국내 최대 규모이며, 네비게이터와 같은 최첨단 의료장비를 활용하여 밸브의 위치선정을 보다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최근 타비팀은 세계적 신의료기술로 인정받고 FDA 승인 된 최신 경피적 승모판막 치환술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 경피적 승모판막 치환술(Transcatheter Mitral Valve-in-valve Replacement, TMVR)은 대퇴정맥으로 가느다란 도관을 통과시켜 심장의 우심방으로 접근한 이후, 심방중격(우심방과 좌심방 사이의 벽)에 인공적인 구멍을 뚫은 다음, 이 구멍을 통하여 인공 판막을 승모판에 삽입하는 시술입니다.

 

장기육 교수는 초창기 타비 시술은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병원에서 전원이 이루어졌지만, 현재는 전국에서 타비 시술을 요청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타비 시술은 심뇌혈관 중재시술에서 최고 난이도 시술 중 하나로 시행 건수 및 성공률은 병원의 위상 및 지표에 큰 영향력을 미친다.”한국의 타비 시술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타비 시술 500례를 기념하기 위하여 1224, 심뇌혈관병원에서 김용식 병원장이 참석하여 타비 시술 500례를 함께 축하하였습니다. 500례 달성 시기는 11월말이었지만, 그간 코로나 대응을 위해 노력하다가 이번 크리스마스를 기념하여 축하 자리가 마련되었습니다.

 

김용식 병원장은 서울성모병원의 위상을 알릴 수 있는 이번 타비 시술 500례를 진심으로 축하한다.”, “타비 시술은 다학제간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만큼 순환기내과, 흉부외과, 영상의학과, 그리고 마취통증의학과로 구성된 의료진이 성공적인 시술을 지속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