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입원의학과 개설로 입원전담전문의제도 안착 2020.03.18 675

입원의학과 개설로 입원전담전문의제도 안착
- 입원 환자의 입원 치료 전 과정을 전문의가 직접 관리 -
- 전문의 주치의 제도 도입으로 입원 환자의 안전성 및 치료율 향상 기대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최근 입원 환자들에게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진료를 제공하기 위하여 입원의학과를 개설하고 입원전담교수를 채용하여 입원 환우들에 대한 수준 높은 진료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서울성모병원 내과전담교수가 입원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내과전담교수가 입원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국내에서 아직 활성화 되지 않은 진료개념이지만, 미국에서 1996년 처음 도입되었습니다. Lee Goldman 박사의 1996‘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논문에서 Robert Wachter 박사가 호스피탈리스트용어를 처음 사용하였고, 입원 환자에 대하여 전반적인 내과적 치료를 할 수 있는 특화된 일차적 전문의가 입원 환자만을 전담하여 진료합니다.

입원전담교수는 입원 환자의 초기 진찰, 경과 관찰, 환자 가족 상담, 병동 내 처치 · 시술, 퇴원계획 수립 등 전반적인 주치의 역할을 수행하며, 입원부터 퇴원까지 환자 진료를 직접적으로 책임지고 시행합니다. 또한 환자와 보호자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보다 많은 회진과 대화로 자세하고 신속한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전문 진료과 및 타 과와의 다양한 협진이 필요한 경우에도 원스톱으로 통합 진료를 제공합니다.

병원에서는 작년부터 혈액병원 입원전담교수를 채용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금년도에는 입원의학과를 신설하여 임상과의 조기 정착을 위해 내과장이 입원의학과장을 겸임하고 있습니다. 입원의학과는 간호간병통합병동에서 입원환자 진료 전담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환자 안전 강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용식 병원장은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 의료 환경에 대한 적절한 대처와 함께, 병원 특성상 고도의 의료 기술을 필요로 하는 입원환자를 위한 수준 높은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금년도 입원전담전문의제도의 본사업 전환 예정에 따른 효율적인 병동 운영을 위해서라도 사업의 확대 운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