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중년 여성 위협하는 요실금, 저주파 전기자극치료 유용성 입증 2019.12.16 2,158

중년 여성 위협하는 요실금, 저주파 전기자극치료 유용성 입증
- 서울성모병원 배웅진·김세웅 교수팀, 요실금 환자 임상연구 진행 -
- 요실금 환자 8주간 치료 후 배뇨횟수 감소 등 증상 현저히 개선 -
- 국제학술지 ‘Lower Urinary Tract Symptoms’ 온라인판 게재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배웅진, 김세웅 교수(교신저자), 의정부성모병원 배상락 교수(1저자) 연구팀이 가정용 저주파 전기자극 치료기를 이용해 여성 요실금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진행한 결과, 8주간 치료 후 요실금 증상이 현저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뇨의학과 김세웅, 배웅진 교수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김세웅, 배웅진 교수

연구팀은 20175월부터 20182월까지의 기간 동안 주 2회 이상 요실금을 겪은 34명의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8주간 하루에 두 번(회당 12) 가정용 저주파 전기자극 치료기기를 이용해 치료하고, 치료 전후 배뇨 관련 설문지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치료 효과를 조사했습니다.

 

이 치료기기는 저주파와 온열, 미세 진동 등을 이용해 골반 저근육과 주변 근육, 신경을 자극하면서 요도괄약근을 강화해 요실금을 치료하는 원리입니다.

 

치료 시작 4주 후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요실금 증상을 비롯해 요실금으로 인한 신체활동과 사회활동 제한을 비롯해 수면, 감정상태 등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치료 시작 8주 후의 조사 결과에서는 배뇨 횟수의 감소, 야간뇨와 절박뇨의 호전을 비롯해 요실금 증상이 현저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요실금은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나오는 것으로 배에 힘이 들어갈 때 소변이 새는 복압성 요실금이 대표적입니다. 복압성 요실금은 중년 여성의 약 40%가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외에도 갑자기 참을 수 없는 요의를 느끼면서 소변이 새는 절박성 요실금과 복압성과 절박성이 혼합된 복합성 요실금 등이 있습니다. 복합성 요실금은 요절박 정도가 심하고 요실금 횟수가 많은 등 과민성 방광 증상을 동반하기 쉽습니다.

 

요실금 치료는 약물이나 골반운동, 전기자극 등의 보존적 치료와 수술 치료로 나뉩니다. 배뇨장애가 생기면 자신감이 떨어져 대인관계를 피하거나 우울증이 생기기 쉬워 증상이 나타났을 때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김세웅 교수는 요실금 수술이 필요한 환자들은 방광을 자극하거나 이뇨작용을 촉진시키는 술과 카페인 음료, 탄산음료를 자제하고 골반근육 운동을 하는 게 도움이 된다.”, “환자들의 증상이 개선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림] 치료 전후 과민성방광 증상 점수 변화 정도 : OABSS 설문지를 이용해 과민성방광 증상 점수를 치료 전, 치료 4주 후, 8주 후에 조사한 결과,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확연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OABSS 설문지를 이용해 과민성방광 증상 점수를 치료 전, 치료 4주 후, 8주 후에 조사한 결과,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확연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비뇨의학과 학술지 ‘Lower Urinary Tract Symptoms(LUTS)’ 109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