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몽골 환자에 간이식 수술로 새 생명 선물 2018.06.18 6,451

몽골 환자에 간이식 수술로 생명 선물

- 몽골 최초 한국 유학 바타르 엥흐 신부 간암 어머니에 기증 효도 -

- 자선 진료로 국경 넘는 사랑의 의술 펼쳐 -

 

서울성모병원이 몽골인 최초로 한국에서 유학하고 부제 서품을 받은 바타르 엥흐’(Enkh Baatar, 30) 요셉 신부의 어머니 오드 투멘치메크’(Od Tumenc himeg, 67)씨에게 이식술을 시행하여 생명을 선물했습니다.

 

서울성모병원은 5 18 아들 바타르 엥흐 요셉 신부의 일부를 어머니에게 이식하는 7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진행했고, 이식수술은 성공적이었습니다.

 

바타르 엥흐 요셉 신부는 2016 4 학교법인 가톨릭학원에서 몽골 의료기관과의 상호 교류를 위한 몽골 출장 당시 방문단과의 인연을 맺고, 몽골 지목구장 웬체슬라오 파딜랴 주교의 요청으로 현지에서 난소암 의심 판정을 받고 치료 받지 못하는 엥흐 요셉 신부의 모친을 서울성모병원으로 초청하여 자선진료를 시작했습니다.

 

본원에서의 정밀검사 진행 결과 간암 판정을 받은 오드 투멘치메크씨는 윤승규 암병원장(소화기내과 교수) 치료로 회복되었고, 이후에도 3차례 본원을 방문하여 간암에 대한 증상 조절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몽골에서 치료를 받던 상태가 악화되었다는 소식을 접한 주치의 윤승규 암병원장은 본원에서 집중치료를 받을 있도록 한국으로 초청하였고, 검사결과 환자에게 남은 유일한 치료 방법은 이식이었습니다. 이에 바타르 엥흐 요셉 신부는 어머니를 위하여 바로 이식 공여자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좌측부터 천만성 영성부장 신부, 어머니 오드 투멘치메크씨, 바타르 엥흐 신부가 치료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좌측부터 천만성 영성부장 신부, 어머니 오드 투멘치메크씨, 바타르 엥흐 신부가 치료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윤승규 암병원장이 주치의, 수혜자 수술 간담췌외과 유영경 교수, 기증자 수술 간담췌외과 김동구 교수의 집도로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현재 기증자인 바타르 엥흐 요셉 신부는 건강을 회복하여 퇴원했고, 모친도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모친 오드 투멘치메크씨는 서울성모병원의 수준 높은 의술에 다시 한번 놀랐으며, 간이식으로 건강을 되찾을 있어서 의료진 분들과 신부님, 수녀님들께 정말로 감사드린다., 몽골에 돌아가서도 한국의 도움을 전파하겠다. 밝혔습니다.

 

주치의 윤승규 암병원장은 간이식 수술이 이루어져 보람을 느낀다., 앞으로도 나눔의료를 통해 주위 어려운 국가에 고통 받고 있는 환자 발굴, 초청 지원에 힘써 지구촌의 아픈 이웃들에게 사랑을 실천하겠다.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