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체메뉴
CMC홍보소식

뉴스

신생아중환자실(NICU) 50병상으로 확장 2017.06.12 6,489


신생아중환자실(NICU) 50병상으로 확장 

- 기존 30병상에서 20병상 증설 - 
- 중증 신생아 치료에 앞장 서, 생명 존중 영성 실천 - 

 

서울성모병원이 선천성 기형아, 미숙아 등 증가하는 중증신생아를 집중 치료하기 위한 신생아중환자실(NICU)을 기존 30 병상에서 20 병상 늘린 50병상으로 확장 운영합니다. 
국내 의료기관이 어려운 경영 여건으로 저수가 등 수익성 없는 사업을 기피하는 현상과는 반대로 신생아중환자실을 확장했습니다. 
 
 
신생아중환자실(NICU) 50병상으로 확장


고위험 산모 증가와 미숙아 출산율 상승 등으로 출산 환경이 악화되고 있고, 병상 가동률이 100%를 육박하여 전원 요청에도 불구하고 병실 부족으로 입원하지 못한 환아가 2016년에만 130여명이 넘습니다. 이렇듯 신생아 집중치료에 대한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가톨릭 생명존중 문화 부흥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자 병상 확장을 결정하였습니다. 규모의 확장 뿐 아니라, 위급 상황 시, 환아의 전원을 통한 치료로써 협력 병원 관계도 증진됩니다.   
 
이번 병상 증설을 계기로 신생아 중환자실이 다학제 협진을 통해 성공률 높은 수술과 치료로 생존율을 향상시키는 만큼 많은 중증 신생 환아들이 새 생명을 얻을 것입니다. 또한 여의도성모병원의 산모-신생아 집중치료센터와 통합 운영 시, 국내 최대 규모로 운영됩니다. 
 
성인경 신생아중환자실장(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2009년도 20병상의 신생아중환자실로 시작하여 여러 교직원들이 노력해주신 결과로 현재까지의 성과를 이루게 되어서 많은 감사를 드린다.”며, “신생아중환자실은 어렵게 태어난 새생명이 가족의 품에 아무 이상 없이 돌아갈 수 있도록 우수한 협진팀이 함께 만들어 가는 곳이니 만큼 이번 병상 증설 및 확장으로 신생아 치료에 집중할 수 있어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서울성모병원은 6월 12일 신생아들의 쾌유를 기원하며 승기배 병원장과 이남 행정부원장 신부 및 병원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장광재 영성부원장 신부의 집도로 신생아 중환자실 축성식을 가졌습니다.
 
신생아중환자실(NICU) 50병상으로 확장



승기배 병원장은 “신생아중환자실은 우리 병원에서 비약적인 발전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현재를 능가할 수 있는 가능성이 많은 곳이므로, 이번 확장을 계기로 고통 받고 있는 환아와 그 가족들을 위하여 더욱 노력하여 환아가 건강히 세상을 맞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