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신장이식 수술의 진화, 최소절개법 통증 적고 회복 빨라 2021-06-03 11:09 1467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장이식 수술의 진화, 최소절개법 통증 적고 회복 빨라

- 기존 20~25cm 복부 절개 대신 국내 유일 10cm 최소절개로 신장이식 -
-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팀 50례 시행, 미용 효과 등 환자 만족도 높아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10cm 정도의 피부 절개만으로 진행되는 최소절개 신장이식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만성신부전은 여러 원인질환에 의한 신장 기능 저하로 인하여, 체내에 여러 종류의 노페물(요독)이 축적되어 다양한 전신 증상을 나타내는 증후군으로, 90% 이상 손상된 신장 기능을 보완하여 환자가 삶을 영위하는데 크게 문제되지 않도록 치료하는 것을 신장 대체요법이라 합니다. 크게 혈액투석 · 복막투석으로 분류되는 투석 치료와 신장이식의 방법이 있습니다.
 

신장이식은 만성신부전에 대한 최선의 치료방법으로 신장 기능을 잃은 환자에게 수술을 통하여 정상인 또는 뇌사자의 신장 중 하나를 이식하여 정상적인 신장 기능으로 회복시켜주는 치료법으로, 성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투석치료보다 환자 생활의 질적인 면에서 훨씬 좋으며, 투석치료에 동반되는 다양한 합병증과 부작용을 억제하여 환자들이 느끼는 만족감은 매우 큽니다.
 

첨부1. 신장이식 수술법 비교 사진
기존 ‘L’ 절개법을 이용한 절개수술(좌)과 신 최소절개수술(우) 비교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공여 받은 신장을 좌측 또는 우측 하복부에 ‘L’자 모양의 하키스틱피부 절개법을 통해 진행하며, 통상 20cm~25cm 절개창(수술 절개 부위)이 필요하고, 통상 속옷을 착용하였을 때, 수술 흉터가 노출되는 등의 단점이 있습니다. 최근 복강경이나 로봇을 이용한 신장이식 수술도 몇 증례가 보고되었으나, 임상에서 보편적으로 적용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첨부2. 신장이식 수술중인 박순철 교수
신장이식 수술 중인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

 

박순철 교수는 현재 명예교수인 문인성 교수와 함께 2006년도부터 비교적 마른 체형의 환자를 대상으로 비키니 라인을 통한 10cm 정도의 피부 절개창을 통해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해 왔습니다.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비교적 큰 피부 절개창으로 인하여 수술 흉터가 남고, 상처 통증이 더 큰데 비해, 최소절개 신장이식술은 마른 체형의 체질량지수 25이하의 환자 중 이식 신장 혈관 문합에 제한이 되지 않는 일부 환자를 대상으로 현재까지 50례 정도 수술했습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이 수술을 진행하고 있으며, 통증이 기존 절개법에 비하여 적고, 회복 속도가 비교적 빠르며, 미용적 효과가 우수하며 환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최소절개 신장이식수술을 받았던 환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연구에서 기존 수술방법을 이용한 신장이식술과 비교하였을 때 이식신 기능, 생존률, 합병증에 있어 통계적으로 차이가 없는 것을 확인하여, 2008Transplantation Proceeding에 보고하였으며, 최근까지 추가적으로 중장기적 이식신장과 환자 예후 등 전반적인 이식 성적에 대하여 2016Chinese Medical Journal에 게재하였습니다.

 

박 교수는 일부 환자에게 제한된 기준에 따라 선택적으로 시행되는 수술방법이지만, 환자의 만족도가 너무 커서 그 적용 환자 범위를 점차 늘려가고 있다.”, “최소절개 신장이식에 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병행하여 해부학적 차이와 환자 개개인의 변이와 무관하게 최소절개 신장이식술을 시행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