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희귀 난치성 질환 ‘전신성 아밀로이드증’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 시작 2022-05-27 11:19 2408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희귀 난치성 질환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연구자 주도 임상시험 시작

- 아밀로이드를 직접 제거하는 표적치료제 개발, 글로벌 임상시험 참여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아밀로이드증 다학제 진료팀은 전신성 아밀로이드증환자에서 치료 전·후 아밀로이드 PET-CT 영상을 이용하여 치료 반응 및 생존 예측 도구로서의 가능성을 평가하기 위한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Investigator initiated trial; IIT)을 시작했습니다.

 

본 연구를 통해 전신성 아밀로이드증 환자의 진단율을 높이고, 치료 반응을 효율적으로 평가하며, 1주일 이내에 검사를 완료 할 수 있는 one-stop 시스템을 갖추어 운영함으로써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이 가능합니다.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을 진단 받은 환자의 아밀로이드 PET-CT 영상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을 진단 받은 환자의 아밀로이드 PET-CT 영상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은 경쇄 또는 유분이라 불리는 과도한 양의 비정상적 섬유성 단백질이 체내에 생성되고, 이것이 장기에 축적되면서 기능을 떨어뜨리는 질환으로, 일차성, 이차성, 유전성 아밀로이드증으로 분류되며, 일차성 아밀로이드증은 혈액암과 연관된 유형입니다.

 

일차성 아밀로이드증은 골수 내 형질세포 계열의 암성 클론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희귀 난치성 질환으로 분류합니다. 국내의 정확한 역학 자료는 없으나, 다발성 골수종 환자의 12~15%에서 일차성 아밀로이드증이 병발한다는 보고를 기반으로, 국내의 다발골수종 증가 추세에 따라 매 년 180~225명 이상의 일차성 아밀로이드증 환자가 발생 할 것이라 추측하고 있습니다.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은 전신 장기에 침범 할 수 있으며, , 심장, 관절, 신장, 소화기관, , 피부, 신경계, 상하기도 순으로 확산 되, 침범된 장기에 따라서 호흡곤란, 어지럼증, 감각저하, 기억력 저하, 피로감, 부종, 체중감소, 설사, 변비, 복부팽만감, 혀가 커지는 증상 등이 발현됩니다.

 

초기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으며, 증상은 수개월에서 수년에 걸쳐서 침범된 조직과 기관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대부분 비특이적 증상이므로 감기나 장염으로 오인하여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의 치료 목표는 침범된 장기의 기능을 회복시키고, 증상을 완화시키는 것에 있습니다. 다발성 골수종과 연관된 일차성 아밀로이드증은 항암치료, 자가조혈모세포이식 등을 시행하여 형질세포 계열의 암성 클론의 양을 감소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와 함께 증상에 대한 보존적 요법을 병행하여 삶의 질을 개선합니다.

 

다학제 진료팀은 혈액내과, 순환기내과, 신장내과, 감염내과, 외과, 영상의학과, 핵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등 다양한 임상과 의료진이 참여하여 환자 맞춤형의 최적 의료를 구현하고 있습니다.

 

혈액병원 다발성골수종 센터는 환자별 최적의 진단 및 최신 면역항암치료법을 적용하고, 이를 다학제 진료팀의 의료진들과 공유합니다. 최적의 심부전 보조요법과 신기능 대체 요법 및 정밀한 체액량 조절을 통해 면역항암치료의 효과를 극대화 합니다.

 

또한, 영상의학과 및 핵의학과는 환자의 전신 장기별 침범 여부와 호전 여부를 시각화하여 정량적으로 계측함으로써 치료 효율성을 높여줍니다. 핵의학과에서 시행하는 PET-CT 검사는 질병 상태를 전신적으로 평가 할 수 있는 비침습적인 분자 영상 방법으로 여러 연구에서 아밀로이드 PET-CT가 전신 질병 상태 평가에 유용한 영상 도구임을 입증한 바 있습니다.

 

한편, 최근 새로 진단 받은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에 대해 볼테조밉/사이클로포스파마이드/덱사메타손 (Bortezomib/Cyclophosphamide/Dexamethasone ; VCD) 항암요법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요양급여 승인이 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도 세계적인 표준치료요법을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혈액내과 민창기 교수는 우리 기관의 아밀로이드 다학제 진료팀은 환자의 진료뿐만 아니라 각 의료진의 역량을 제고하는 선순환의 기능 역시 갖추고 있다.”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의 표준 치료와 신약 임상시험을 통하여 환자들이 보다 더 좋은 치료를 받기를 희망한다.” 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더불어,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다발성골수종 센터는 심장 아밀로이드증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아밀로이드를 직접적으로 제거하는 표적치료제의 글로벌 임상시험에 참여하여, 중증의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신약 치료제공을 통한 다양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며 치료의 지평을 넓히고 있습니다.

 

순환기내과 윤종찬 교수는 전신성 아밀로이드증에서 가장 심각한 장기 침범은 심장이며 심부전에 따른 저혈압, 체액 저류 등 치명적인 합병증을 야기합니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심장이식, 심실보조요법 등 다양한 최신의 기술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과거에는 치료제가 없다고 여겨졌던 심장 아밀로이드증 환자들에게 신약 임상시험을 통하여 희망을 드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라고 기대감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