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의료진

HOME > 암병원 NEWS > 이달의 의료진

비뇨기암 치료의 차세대 선두주자 박용현 교수 비뇨기암센터 박용현 교수 목록으로

최소침습수술을 통한 췌담도 암의 치료를 선도하는

홍태호 교수

현재 진료하시는 주요 분야와 암 치료를 위해 주력하고 계시는 일들에 대해 궁금합니다.

전립선암, 신장암, 방광암을 비롯한 비뇨기계암에 대한 수술적 치료 및 약물 치료와 신장이식을 위한 공여신적출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비뇨기계암의 치료에서는 수술적 치료가 가장 중요합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복강경 및 로봇 수술과 같은 최소 침습 수술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전립선, 신장 및 방광 등의 비뇨기계 기관은 골반강이나 후복막강 내에 깊숙이 위치하고 있고, 수술 도중 정교한 문합이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에 기존의 개복 수술이 아닌 복강경, 로봇 수술과 함께 최신의 국소치료를 적용함으로써 종양학적 결과 이외에 기능적 결과를 호전시키고자 하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서울성모병원의 여러 임상과 교수님들과 비뇨기계암 다학제 진료를 통해 비뇨기계암 환자의 개인별 상태에 가장 최적화된 치료방법을 적용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비뇨기암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소개해 주신다면…

최근 전립선암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 중 하나는 암이 존재하는 부위만을 선별적으로 태워 없애는 국소치료 (focal therapy)입니다. 전립선암은 다른 암에 비하여 비교적 예후가 좋은 편에 속하므로 합병증 발생 위험이 있는 근치적 치료를 피하고자 하는 노력이 많이 시도되어 왔습니다. 그 일환으로 전립선암이 존재하는 부분만을 태워 없애는 국소치료가 미국 및 유럽 등을 중심으로 널리 시행되고 있습니다. 국소치료에는 여러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사용되는 에너지원 등에 따라 집속 초음파 치료 (high intensity focused ultrasound, HIFU), 냉동 치료, 비가역적 전기천공술 (irreversible electroporation, IRE) 등이 시행됩니다. 이 중에서 서울성모병원 비뇨기암센터에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비가역적 전기천공술을 제한적 의료기술로 시행 중에 있습니다. 비가역적 전기천공술은 세포에 나노 스케일의 구멍을 만듦으로써 암세포의 사멸을 유도하는 방식의 치료법입니다. 이 방법은 다른 국소치료 방법과 달리 요도나 전립선 주위의 신경을 손상시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고, 종양학적으로도 매우 정교하게 목표한 부위의 암세포를 제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치료나 연구, 논문 등에서 최근 근황을 소개해 주신다면…

의사로서 시행하는 임상 연구는 과거에는 주로 전립선암이나 신장암 환자의 치료 성적이나 각종 예후 인자와 관련된 것이었습니다. 특히 국내 다기관 전립선암 및 신장암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한 논문을 유수의 해외 저널에 다수 발표하였습니다. 최근에는 딥러닝이나 인공 지능 등의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관련 연구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특히 대한비뇨의학회 등의 지원을 받아 비뇨기계암 환자와 미세먼지의 관련성에 대하여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이용한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또한 비뇨기계암 환자나 신장이식 환자들의 기능적 결과의 호전을 위한 IT 기반의 생활습관개선 관련 연구도 관심을 가지고 진행중인 분야 중 하나입니다.
기초 분야와 관련된 연구는 임상의사로서 환자를 진료하면서 부딪히게 되는 문제점 등을 해결하기 위하여 각종 기초의학교실 등과의 협업을 통한 중개연구 (translational research)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전립선암에서 엑소좀을 바이오마커로 활용한 연구나, 값비싼 전립선암의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방법으로서 약물 재창출을 이용한 연구 등은 현재 기초 연구진들과의 협업을 통하여 진행 중인 과제들입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협업을 통하여 임상 현장에서의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 연구들을 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치료 과정 중 기억나는 환우에 대한 에피소드가 있다면....

다른 대형 병원에서 전립선 비대증으로 약물 치료를 시행하던 중 반복적인 요폐로 유치도뇨관을 삽입한 채 방문한 78세 남자 환자가 있었습니다. 유치도뇨관 관리 및 제거에 대한 의견을 구하기 위하여 본원 비뇨의학과 외래를 방문하였고, 요폐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진단적 검사를 진행하던 중 단순한 전립선 비대증이 아닌 전립선까지 진행된 방광암으로 인하여 발생한 이차적인 요폐임을 확인하였습니다. 단지 조금 심각한 배뇨장애 정도로 생각하고 방문하였던 환자나 보호자가 진행성 방광암이라는 진단 후 잠시 좌절하기는 하였지만, 더 이상의 암의 진행을 막기 위한 수술적 치료를 받은 후 6개월째까지 암의 재발 등 없이 자가배뇨 기능까지 회복한 모습을 보고 주치의로서 매우 뿌듯하였습니다. 배뇨장애로 진료 중인 환자들 중에는 상당히 드문 경우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든 환자들을 쉽게 넘길 것이 아니라 좀 더 세밀하게 접근하고 판단하여 만일의 하나라도 있을지 모르는 상황을 대비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의 각오나 포부를 말씀해 주세요

종양 분야에서는 일단 우수한 치료 성적을 얻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앞으로도 원칙을 지키는 치료로 높은 생존률과 낮은 재발률을 추구하고자 합니다. 또한 비뇨기계암 환자들의 치료 후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치료에 중점을 두고자 합니다. 연구에 있어서는 IT를 이용한 비뇨기계암 환자들의 암 재활이나 보건의료 빅데이터 등을 이용한 새로운 연구들과 다양한 중개연구들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비뇨기계암 분야에서 가톨릭대와 서울성모병원이 전세계를 선도하는 기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