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의료진

HOME > 암병원 NEWS > 이달의 의료진

다학제 접근을 통한 고난이도 갑상선암 정복을 선도하는 갑상선암센터 김정수 교수 갑상선암센터 김정수 교수 목록으로

다학제 접근을 통한 고난이도 갑상선암 정복을 선도하는

갑상선암센터 김정수 교수

현재 진료하시는 주요 분야와 암 치료를 위해 주력하고 계시는 일들에 대해 궁금합니다.

현재는 갑상선종양 특히 갑상선 유두암의 수술적 치료 및 부신 종양에 대한 수술에 대하여 주로 진료하고 있으며 특히 내시경 및 로봇을 이용한 최소 침습 수술에 대한 노력을 하고 있고 최근에 이미 타 병원에서 시도되고 있는 단일공을 이용한 로봇 수술에 많은 관심을 갖고 적용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럼으로써 환자에게 더욱 미용적이고 암 수술에 효과적인 수술법을 개발하는데 노력하고 있습니다.

갑상선암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소개해 주신다면…

갑상선암은 최근에 미세유두암에 대하여는 적극적인 관찰을 하자는 의견도 나타나고 점차 수술 범위를 줄여가는 추세에 있으나 현재도 상당수의 환자들은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진행성 갑상선암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상당수 차지하고 있으며 장기 추적 중에도 폐나 골 전이가 나타나서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 및 TKI 차단제를 이용한 Target therapy가 이미 사용되고 있고 새로운 약제들도 임상시험에 쓰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렇게 일단 진행이 되고 전이가 되고 나면 치료 방법이 상당히 제한되고 완치가 어려우며 치료 중에도 환자에게 힘든 경우가 많게 되므로 일단 조기 진단 및 치료가 최선의 방법으로 생각됩니다. 미세 갑상선암에 대하여 적극적 관찰을 하고자 하는 경우에도 엄격한 기준을 따라서 시행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치료나 연구, 논문 등에서 최근 근황을 소개해 주신다면…

금년 초에 서울성모병원으로 오기 전에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유방암과 갑상선암을 같이 진료를 보고 있었으므로 유방암의 재발에 관련 유전자에 대한 연구( CD 133, ALDH1 , APOBEC 유전자)를 진행하였고 갑상선암의 EGFR, HER-2 에 대한 연구를 시행하였으며, 현재는 유전성 갑상선암과 갑상선 전절제술을 시행한 경우 thyroglobin 치의 임상적 의의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으며 임상 치료술기로서 단일공을 이용한 로봇 갑상선 절제술 적용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치료 과정 중 기억나는 환우에 대한 에피소드가 있다면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유방암을 진료하던 환자 중에서 20대 초반의 진행성 3기 젊은 여성 유방암환자에서 항암치료 및 방사선치료 등 힘든 항암보조요법을 지나서 결혼 후 자녀를 갖게 되어 기뻐하던 환자가 기억나고 갑상선암으로 인한 환자들의 사망례는 많이 없었지만 미분화암으로 수술 후 3개월후부터 병원에 오시지 않았던 할머니 환자분과 고령의 남자 환자분의 갑상선암이 계속 재발되어 3차례 수술 후 폐전이로 결국에는 사망하셨던 환자분이 아쉬움으로 남았고 갑상선암 수술 후 계속 칼슘제를 복용하시던 환자분, 수술 후 목소리가 계속 쉰소리가 남았던 아주머니 환자분들 즉 치료를 하였던 환자분들 중 잘 치유되고 쾌차되어 계속 외래에서 보는 환자분들 보다 어쩔 수는 없었으나 사망하시거나 남은 후유증으로 살아가시는 환자분들이 항상 마음에 남아서 이러한 경우가 없도록 더욱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의 각오나 포부를 말씀해 주세요

이번에 새로이 서울성모병원으로 오게 되어 갑상선암 및 부신 종양에 대하여 최신 수술 술기에 대한 개발과 적용에 힘써 환자들에게 최선의 진료를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현재 맡고 있는 대한 갑상선외과학회장과 대한 신경모니터링학회장으로서 우리나라 갑상선 수술의 장점을 중앙 아시아 및 중동지역에 널리 전파하고 협력하여 세계 속에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갑상선 수술 중에 사용되는 신경모니터링을 통한 신경기능의 보존술이 현재 약 10% 정도로 사용되고 있어 90% 이상 거의 모든 갑상선 및 부갑상선 수술에 사용되고 있는 유럽이나 서구에 비해 상당히 보급이 되지 않고 보험에서도 제한점이 많은 현 상황에서 학회에서의 노력으로 우리나라에서 더욱 많은 갑상선 수술에 적용이 되도록 하여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힘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