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HOME > 암정보 > 암종별 정보 > 췌장암

 

췌장암이란?

췌장은 ‘이자’라고도 하며 약 15cm의 가늘고 긴 모양으로 위장의 뒤에
위치합니다. 췌장은 췌관을 통해 십이지장으로 췌액을 분비하는
외분비와 호르몬을 혈관 내로 분비하는 내분비의 2가지 기능을 합니다.
췌장은 머리(두부), 몸통(체부), 꼬리(미부)의 3부분으로 나뉘며
췌장암은 두부에 흔히 발생합니다. 췌장암이란 췌장에 생긴 암세포로
이루어진 종괴를 말합니다. 췌장암의 90% 이상은 췌관에서 발생하며
일반적으로 췌장암이라고 하면 췌관선암을 말합니다. 그 외 낭종 선암,
내분비종양 등이 일부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원인

췌장암은 다른 어떤 암보다도 조기 진단이 중요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췌장암의 조기 발견이 어려운 이유는
췌장암의 발생 요인을 정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환경적 요인과 유전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암 발생에
관여한다고 생각됩니다.

췌장암의 위험 요인으로는 흡연, 비만, 당뇨병, 만성 췌장염, 가족성 췌장암, 50세 이상 연령, 음주, 육류 및
과도한 열량 섭취, 화학물질 등이 있습니다.

 

증상

췌장암은 초기에 증상이 거의 없으며 증상이 있다 하더라도 다른 소화기계에 장애가 있을 때 나타나는 증상과 뚜렷한
구분이 없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힘듭니다. 그래서 증상이 발현된 후 췌장암을 진단받으면 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습니다. 췌장암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복부 통증, 황달, 체중 감소 등이 있고, 소화 장애, 당뇨병
발생 및 악화, 배변 습관의 변화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진단/검사

통증이 있거나 황달이 있는 경우 담석증과 감별하기 위해 일차적으로 복부 초음파검사를 시행합니다. 종양이
의심되는 경우 전산화 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의 방법으로 검사를 합니다. 또한 내시경적 역행성
담췌관 조영술, 내시경적 초음파 검사(EUS)는 췌장암의 진단에 정확도가 높은 검사입니다. 양전자방출단층촬영
(PET)은 췌장암 세포의 당 대사가 증가되어 있는 것을 이용하는 검사 방법으로 전이 병소 발견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치료

수술적 절제술

수술적 절제술은 암이 췌장에 국한된 경우에 시행할 수 있는 방법으로 췌장의 일부분이나 전체, 또는 주변 조직을
함께 절제합니다. 실제 췌장암 환자의 20% 내외에서 수술이 가능합니다.

항암화학요법

항암화학요법은 암세포를 죽이기 위해 일정한 주기로 경구나 혈관에 항암제를 투여하는 방법입니다. 여러 종류의
항암제들이 사용되는 위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과는 달리 췌장암의 경우에는 5-FU, 젬사이타빈(gemcitabine)
등 제한된 종류의 항암제들만 사용됩니다.

방사선치료

췌장암 절제가 불가능하지만 전이가 없는 약 40% 정도의 환자에게는 방사선 치료를 시행할 수 있고, 방사선 치료와
함께 항암제를 투여하는 경우 생존 기간을 연장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통증 완화 목적으로 뼈 전이의 발견 즉시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예방

췌장암을 예방하기 위한 확립된 예방 수칙은 없습니다. 췌장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위험 요인을 일상생활에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금연 및 음주를 합니다.
  • 건강한 식생활과 적절한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합니다.
  • 당뇨병이 있는 경우, 꾸준한 치료를 받고 식이 요법을 지킵니다.
  • 만성 췌장염이 있는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습니다.
  • 50세 이전 췌장암이 발병한 직계가족이 있는 경우 가족성 췌장암을 의심하고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 휘발유 등 화학 물질에 노출되는 직업인 경우 보호 장비 착용, 안전 수칙 엄수를 통해
    이러한 물질에 대한 노출을 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