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도암

HOME > 암정보 > 암종별 정보 >담도암

 

담도암이란?

지방의 소화를 돕는 담즙(쓸개즙)이 간에서 분비되어 십이지장으로
들어가기까지의 경로를 담도 혹은 담관이라고 합니다.

담도암은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을 십이지장으로 보내는 경로인
담도에 생기는 암을 말합니다. 위치에 따라 간 내부의 담도에 발생하는
간내 담도암과 간 외부의 담도에 발생하는 간외 담도암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원인

현재 담도암의 발생 기전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환경적 요인과 유전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암발생에
관여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담도암의 원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 50~70대 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 간흡충 만성 감염이 담도암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 간내 담석증, 췌담관 합류 기형, 궤양성 대장염, 원발경화성 담도염, 선천성 간섬유증이 담도암 발생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고무, 항공기, 화학약품, 자동차 공장 종사자 등 담도계 발암물질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직업이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증상

담도암 초기에는 증상이 없을뿐더러 다른 소화기계에 장애가 있을 때 생기는 증상들과 뚜렷한 구분이 없어서
조기 진단이 어렵습니다. 담도암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황달, 체중감소, 피곤감, 복통 등이 있습니다. 황달은
종양이 담도에서 십이지장으로 이어지는 부분을 폐쇄하여 담즙의 흐름을 막아 생기는 증상으로, 피부와 눈의
흰자위가 노란색으로 변하고 소변이 갈색으로 되며 피부의 가려움증이 유발됩니다.

 

진단/검사

담도는 복부 다른 장기들에 둘러싸여 있고, 초기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힘듭니다.
그래서 증상이 나타난 뒤 진단받을 때는 이미 진행된 경우가 많습니다. 임상적 증상이 위나 간 질환의 증상과
비슷하므로 이들 질병과 구별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담도암의 진단을 위해서 사용되는 임상검사들은 초음파검사,
전산화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내시경적 역행성 담췌관조영술(ERCP), 경피경간 담도조영술(PTC),
내시경초음파검사(EUS),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혈청종양표지자 등이 있습니다.

 

치료

수술적 치료

담도암의 1차적인 치료법은 수술적 치료입니다. 담도암을 완치하기 위해서는 수술적 절제가 필수이지만
근치적 절제가 가능한 환자는 전체 담도암 환자 중 40~50% 정도에 불과합니다.
일반적으로 중, 하부 담도암은 절제율이 높고 상부 담도암은 절제율이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항암화학요법

항암화학요법은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일정한 주기로 경구나 혈관으로 항암제를 투여하는 방법입니다.
암이 전이되어 수술적 치료가 힘든 경우 또는 수술 후 남아 있을 수 있는 암세포들의 성장을 막기 위해서 시행됩니다.

방사선치료

수술을 하였지만 암의 완전 절제가 어려운 경우 국소 재발을 방지하기 위하여 방사선 치료가 시행됩니다.
또한 진행된 종양으로 인한 출혈, 골절, 통증이 나타날 때 증상완화를 위해 방사선 치료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예방

담도암 예방을 위한 예방 수칙이나 권고되는 검진 기준은 없습니다. 다만 알려진 위험 요인을 일상생활 중
최소화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간흡충 감염 예방을 위해 민물생선을 날 것으로 섭취하지 않고 익혀서 먹습니다.
  • 간내 결석이 있는 경우 결석을 제거하는 치료를 받습니다.
  • 원발경화성 담도염, 선천성 담도기형, 선천성 간섬유증, 궤양성 대장염 등이 있는 환자의 경우 적절한 치료와
    정기적인 검진을 받습니다.